2017/06/26

회복적 정의 학급 공동체 운영방안 (이승현)

이승현 (동구중 교사)

 
왜 회복적 생활교육인가?

생활지도, 너무 힘들어요…
언제부터인지 생활지도는 우리 교사들에게 고통으로 다가오고 있다. 해마다 거의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명예퇴직 신청자들이 교직생활의 어려움으로 생활지도를 첫 번째로 꼽고 있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는 사실이다. 굳이 멀리 명예퇴직 신청 교사들을 들먹일 필요도 없다. 우리는 매일 교무실에서 학생들과 씨름하며 상처받고 좌절한다. ‘내가 왜 내 나이의 반토막도 안되는 아이들에게 이런 대접을 받으며 여기에 있어야 하는가?’라는 자조 섞인 푸념은 아침마다 거울을 보며 교사로서의 사명감을 가져보려고 발버둥치는 우리가 반나절도 되지 않아 겪게 되는 현실이다.

 
경쟁위주, 실적위주의 사회분위기는 아이들을 불행하게 만든다. 불행한 아이들은 어른들을 공격한다. 이렇게 아이들의 일탈행동은 사회구조적인 배경이 있다. 하지만 책임은 고스란히 부모와 교사의 몫이다. 특히 아이들이 생활의 대부분을 보내는 학교에서의 생활지도는 교사로 하여금 무한한 책임을 요구한다. 하지만 학교에서는 생활지도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 학생인권조례 이후 달라진 학생과 교사의 관계와 사회적 분위기로 전통적인 교사의 권위적 생활지도 방식은 더 이상 먹히지도 않을 뿐더러 그 정당성 또한 인정받고 있지 못하다. 그렇다면 우리는 생활지도를 어떻게 해야 할까? [본문 발췌]

 
전문보기

 
[자료 이용안내]
한국평화교육훈련원 홈페이지의 모든 자료는 ‘한국평화교육훈련원 KOPI’의 저작물이므로 무단 전재 및 복제를 금합니다.
개인 소장 외에 사용하실 때는, 사전에 별도의 협의를 하거나 허락을 얻어야 하며 협의 또는 허락을 얻어 자료의 내용을 사용하는 경우에도 출처(한국평화교육훈련원 KOPI)를 명기해야 합니다.